CUSTOMER

미래지향적 기술력으로 앞서나가는 영진냉동(주)

오늘밤 우산은 '의미 없다'..내일까지 300mm 폭우에 강풍도
양판옥 22-08-15 17:01 22 hit
이번 장맛비는 특히 ‘야행성’과 ‘국지성’ 특징을 보일 것으로 분석됐다. 이광연 예보분석관은 “장마철에 정체전선 상에서 형성되는 비구름대는 주로 야간에 활성화하는 경향이 있다. 또 동서로 폭이 긴 정체전선 상의 비구름대로 인해 남북으로 국지적인 편차가 클 때가 많다”고 설명했다.

야행성을 보이는 이유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대기 하층에서 부는 초속 15m 안팎의 하층제트가 낮에는 높은 대기경계선과의 마찰로 다소 약해지는 반면 밤에는 상대적으로 마찰이 작아 더 강해지기 때문이다.

이광연 예보분석관은 “기상예측프로그램은 남북으로 50㎞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지역임에도 한 곳은 강수량을 300㎜ 이상으로, 다른 곳은 50㎜ 정도로 예측하고 있다. 시·도별로, 심지어 읍·면·동 단위에서 강수량 편차가 크다는 것이 정체전선 상에서 내리는 장맛비의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장맛비의 또다른 특성은 강풍이 동반되고 있다는 점이다. 28일 새벽부터 기상청은 거의 전국에 걸쳐 강풍주의보를 발령하고 있다. 실제로 서울 종로구 송월동 서울관측소에서는 이날 오전 5시49분에 최대 풍속(10분)이 초속 9.9m까지 기록됐다.

이광연 예보분석관은 “정체전선 주변 기압계가 조밀해지면서 곧 기압경도력이 강해지면서 강한 바람이 부는 것으로, 강풍은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해 압축되면 더 강해져 30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30일 이후 주말까지는 우리나라가 확장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가 날이 맑아지면 이미 공기중에 포화해 있는 덥고 습한 기운 속에 햇볕에 의한 더위까지 더해져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티베트고기압의 영향이 우리나라 상공에까지 미치지 못해 북태평양고기압은 다시 일본쪽으로 수축하면서 7월5일 전후에는 남쪽에서부터 또다시 장맛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분석하고 있다.

http://news.v.daum.net/v/20220628151014140